[시선집중 전시회]전완식 한성대 교수 '초대전'-(그린포스트코리아 기사)

‘우리는 그녀를 만나러 간다’…‘고향에서’ 시리즈 중

[환경TV뉴스] 이규복 기자 = 한성대학교 전완식 교수가 15일부터 21일까지 서울시 강남구 소재 웨딩 윤(청담동 72-5, 6층)에서 ‘우리는 그녀를 만나러 간다’라는 타이틀로 초대전을 연다.이번 초대전은 ‘고향에서’ 시리즈 중 그 첫 번째로 모두 동구유럽인을 소재로 그려졌다.20세기말 탄생한 ‘글로벌 유목민’이라는 용어가 이제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시대다.전시회는 이 같은 종족과 인종 간의 융합과 다문화가정에 대한 고찰을 담고 있다.전 교수는 “사회적 변화를 작가의 관점에서 관찰하고 표현하려 노력했다”며 “작가의 의무 중에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시대의 창(窓)으로써의 역할이기 때문”이라고 밝혔다.그는 “낭만주의와 사실주의의 이념과 표현법은 저의 관념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어 그 시대의 작가들이 표현하려 했고 의식했던 표현상 특징들을 현 시점의 관점에서 나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표현했다”며 “작품은 방대한 시리즈물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고향의 삶과 이주하는 과정 그리고 우리나라에 안정되는 일련의 과정들이 화폭에 그려질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그의 작품은 이번 전시회의 모델인 동구유럽인으로 출발해 추후 중앙아시아, 동남아시아, 중국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.이번 첫 번째 초대전의 작품들은 19세기말 러시아의 이동파 화가들이 표현했던 사실적인 기법을 활용했다.

나머지 기사는 링크

http://www.greenpostkorea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37291

Featured Posts
Recent Posts
Archive
Search By Tags

Kai Jun e-mail  : na2na3@hanmail.net

  • Facebook Clean
  • White Instagram Icon